전지협 회장단, 고흥길 국회 문방위원장과 간담회 > 협회소식

logo


커뮤니티

협회소식

전지협 회장단, 고흥길 국회 문방위원장과 간담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사무처 (220.♡.152.19) 작성일09-11-11 18:00 조회3,178회 댓글0건

본문

▲ 고흥길 문방위원장(우측)과 김용숙 중앙회장이 '정부광고제도 변경안'의 부당성과 현행 지역신문발전지원금 사용 등에 관한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사단법인 전국지역신문협회 김용숙 중앙회장 등 회장단 10여명은 지난 10일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를 방문해 고흥길 위원장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2010년부터 시행하는 '정부광고제도 변경안'의 부당성과 합리적인 조정방안에 대한 논의를 위해 실시됐다.
 
회장단은 고흥길 위원장에게 전국 400여 지역신문의 현황과 '정부 광고제도 변경안'의 부당성을 비롯해 6년 한시법으로 제정해 1년에 250억씩 6년간 1500억원이 지원되고 있는 지역신문발전지원금 사용의 문제점 등을 지적하고, 탁상행정이 아닌 현실에 맞는 제도를 수립해 줄 것을 요구했다.

앞서 전지협은 지난 10월 한국언론재단과 문화체육관광부를 잇따라 방문해 최근 발표한 '정부 광고제도 변경안' 내용 중 '정부기관의 정의'를 '지방자치단체'로 확대해 2010년 1월부터 모든 지자체에서 지역신문에 발주하는 광고를 수주하려면 사설 부수 인증공사인 한국ABC협회에 의무적으로 가입해 발행부수를 인증 받은 언론사에게만 정부광고를 발주하겠다는 내용과 이럴 경우 지자체에서 지역신문에 발주하는 모든 광고는 언론재단이 통합 관리하게 되며, 광고료의 10%에 해당하는 수수료가 공제돼 지역신문에 매우 비현실적인 제도임를 설명하고, 이어 '정부광고제도 변경안'의 불합리성을 강력하게 주장하며 그에 대한 합리적인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고흥길 위원장은 "ABC협회 가입비와 연회비, 광고 수수료 공제 등의 구체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자세히 파악하지 못했고,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방자치 발전에 견인차 역할을 하고있는 지역언론인들의 어려움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6년 한시법으로 제정해 2010년에 그 기간이 끝나는 지역신문발전지원금 문제나 정부광고 제도 변경안 등이 실제로 지역신문의 발전을 위한 제도가 될 수 있도록 그 방안을 강구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김용숙 중앙회장을 비롯, 이형연 총무담당부회장, 박경국 정책담당부회장, 김춘식 사업담당부회장, 이여춘 홍보담당부회장, 김경선 감사, 조충길 사무총장, 이정찬 서울시협의회장, 권중섭 경기도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 전지협 공동취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협회소식 목록

게시물 검색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