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국지역신문협회, 발행인·기자 워크숍 > 협회소식

logo


커뮤니티

협회소식

(사)전국지역신문협회, 발행인·기자 워크숍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사무처 (112.♡.219.132) 작성일15-09-16 11:49 조회2,547회 댓글0건

본문



중앙 주도의 신문이 아닌 지역 주민에게 포커스를 맞춰, 주민이 주인공인 신문을 만들어 가고 있는 지역언론들은 지역주민들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만들어내고, 지역사회의 대변자로서 폭넓은 시각과 깊이 있는 분석으로 대안을 제시하며 언론의 사명을 다하고 있다.
그러나 현실을 돌아보면 지역언론의 환경은 녹록지 않다. 지난달 문화체육부가 입법예고한 신문법 시행령 개정안은 인터넷신문등록 요건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이처럼 지역언론의 나아갈 길에 대해 고민이 많은 시점에 사단법인 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협의회(충남회장 서영태)는 ‘제4회 전국지역언론인 및 자매단체 초청 워크숍’을 열어 지역언론인들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모색하고 토론하는 보금자리를 제공했다.

지난 11일 태안군 남면에 위치한 한서대 태안캠퍼스 해양스포츠교육원에서 1박2일간 열린 워크숍에서는 지역언론인의 네트워크 강화와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는데, 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협의회에서 주최하고, 서산 당진 주재기자단이 주관했으며, 김용숙 중앙회장을 비롯한 임원과 광역시·도협의회장, 언론사 대표 및 기자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에 앞서 이지선 이정례 국악팀, 김기홍 안면도가수가 공연을 펼친 후 오후 6시부터 시작된 워크숍에서 당진주재기자단 김의중 사무국장이 사회를 맡아 진행했다.

서영태 충남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충남의 18개 회원사들이 같이 힘을 합하면, 우리 지역을 발전시키고 희망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자격을 갖추는 일에 소홀히 하지 않게 열심히 공부하고 토론해주셨으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용숙 중앙회장은 “우리 전국지역신문협회는 약 300개 신문사가 회원사로 구성돼있다. 오늘 워크숍에 참가하신 언론인 분들을 위해 특강을 하는 만큼 많은 준비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진 특강에서 강사로 나선 김용숙 중앙회장은 지역언론의 현안과 문제점, 나아가야 할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지역언론 본연의 자세를 잃지 않기 위해서는 발행인이 먼저 깨어있어야 하며 언론이라는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종이신문의 한계성을 지적하고 “언론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올바르고 강한 지역신문으로의 변화를 꾀해야 한다.“며 종이신문의 위기를 극복하기위한 여러 가지 대응방안을 제시했다. 그중에서도 주민들 삶의 현장을 진지하게 취재 보도해서 신뢰를 쌓아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저녁식사 후 계속된 언론문화 나누기 프로그램에서는 전국에서 모인 지역언론인들이 상호 토론을 통해 강한 지역신문이 되기 위한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공동취재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협회소식 목록

게시물 검색
Back to Top